Statistics Graph

<그랜드캐년, 자연의 경이를 보다 - South Rim (2)>

(*) 미국 서부여행 관련 글

계속되는 South Rim 투어입니다.  아래의 안내판은 Granite Rapid (급류)에 대한 내용입니다.  여기에서 내려다 보면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저 아래 콜로라도 강까지 내려가서 보면 장난이 아니다..  뭐 그런 내용입니다.  안내판 위 쪽으로 조그맣게 콜로라도 강의 급류인 듯한 부분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콜로라도강, Inner Canyon, 하늘이 한 장에 나와 있는 사진입니다.  그랜드 캐년을 찍은 사진들을 보면 대개 비슷비슷한데,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인트가 거의 똑 같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랜드 캐년의 서쪽 (Western Grand Canyon)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ima Point에서 볼 수 있는 "Best Section"에 대한 안내판입니다.  지질학적으로 이만큼 지형 단층이 "Open"되어 볼 수 있는 곳이 없다는 의미에서 "Best Section"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ima Point에서 서쪽으로 좀 더 가면 Hermit Rest가 나옵니다.  그랜드캐년 관련한 각종 기념품을 팔고, 내부에는 Native Indian의 생활 가구들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Hermit Rest 내부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품 가게는 한참 둘러봤는데, 딱 마음에 드는 것이 없어서 Native Indian 냄새가 나는 조그만 장식품을 샀습니다.  각종 사진, DVD, 인디언 공예품 등 많기는 한데, 마음에 들면 가격이 너무 비싸고 너무 싸구려는 조잡하고..  어쨌든 좀 그렇습니다..

여기는 갑자기 동쪽 끝의 Yaki Point입니다.  Information Plaza로부터 구경을 시작하여 서쪽 끝의 Hermit Rest까지 서쪽으로 갔다가 안 본 곳을 찾다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사진으로 보기에 동쪽이나 서쪽이나 그리 많이 달라보이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랜드 캐년을 발견한 최초의 유럽인에 대한 설명입니다.  1540년 스페인의 Coronado가 군대를 이끌고 와서 Canyon 바닥까지 내려가 "great river"를 찾아보려 했으나 거기까지는 못가고 돌아갔다...  어쨌든 처음으로 그랜드 캐년을 보고 간 유럽인이라는 얘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보이는 그랜드 캐년의 모습, 콜로라도 강, 파란 하늘에 구름까지...  그랜드 캐년에서 볼 수 있는 경치를 모두 담고 있는 사진으로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줌으로 당겨서 찍어본 콜로라도 강의 모습입니다.  자세히 보면 강의 북쪽으로 삼각주(Delta)가 형성되어 있는데, 선사(Prehistoric) 시대 사람들이 겨울을 지내기 적당한 곳이어서 아직도  선사시대의 주거지 등의 유적이 남아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랜드 캐년 동쪽의 모습입니다.  저 멀리 지평선 근방의 모습은 서쪽이나 중앙의 모습과는 조금 달라보이기도 합니다.  두 번째 사진을 보면 Desert View에 있는 Watch Tower의 모습이 살짝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East Entrance 근처 Desert View에 있는 Watch Tower에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Watch Tower는 오후 5시인가 (계절에 따라 다를겁니다..)에 문을 닫기 때문에 되도록 일찍 가는 것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tch Tower 꼭대기에서 아래를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삼각형 모양으로 뾰족하게 나온 곳에서 여러 사람들이 경치 구경도 하고, 커플 사진을 찍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에서 보이는 뾰족한 삼각형 모양의 전망대에 가서 아래를 내려다 본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tch Tower 동쪽으로 보이는 분화구(?)의 모습입니다.  지금 보니, 사진 오른편 위 Signature 좀 아래에 하늘을 날고 있는 이상한 물체가 있네요...  UF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일몰 무렵의 사진입니다.  일출도 그렇지만, 일몰 장면을 찍기 위해 많은 미국 아저씨들이 삼각대와 DSLR을 들고 대기하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사 아저씨들을 빼고 찍은 그랜드 캐년의 일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규니 2008.06.22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아름다운 곳이네요.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2. 허벅다리 2010.09.23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부여행중 가보지 못한 곳이 그랜드 캐년과 라스베가스 입니다.
    서부하면 반드시 가봐야 한다는 곳을 가보지 못했죠. ㅜ
    사진을 보니 다녀온 기분입니다. 생생한 포스트 잘 보고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