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영화 '러브레터'의 고향, 오타루의 여름> - 2005.07.30.

오타루는 19세기 중엽에서 20세기 초에 국내외 무역 거점지로 발달해, 북쪽의 월가로도 불리는 항구도시입니다.  당시에 은행과 창고로 지어진 석조건물들이 현재 레스토랑이나 박물관 등으로 개조되어 있어 역사와 낭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영화 '러브레터'의 촬영지로도 유명하고, 최근에는 오연수 출연의 드라마 '달콤한 인생'에서도 오타루의 겨울 모습이 나오더군요.  저는 여름에 갔기 때문에 영화나 드라마에서와 같은 그런 설경은 보지 못했습니다만, 몇 년이 지난 지금도 괜찮은 도시였다는 기억이 납니다.  
 

운하 주변으로 아직도 남아있는 석조건물과 창고들의 모습입니다.  겨울에 눈이 내린 풍경을 찍은 사진이 아주 멋있던데, 여름의 모습도 나름의 멋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운하와 석조건물들이 함께 보이는 다리 위입니다.  오타루의 이미지를 가장 잘 담을 수 있는 곳이라고 할까요.  기념사진을 찍어주는 사진사들도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삿포로에서 오타루까지는 삿포로역 앞의 터미널에서 고속버스를 탔습니다.  1시간 정도가 소요되고 요금은 590엔입니다.  돌아올 때는 JR 기차를 탔는데, 요금은 620엔입니다.  

오타루역에서 오타루운하까지는 걸어서 13분 정도 걸립니다.  대부분의 볼 것들이 걸어다닐 수 있는 거리 안에 있기 때문에 번거롭지 않아 좋습니다.  (여름이라 날이 더워서 힘든 것을 빼면)  

운하를 벗어나 조금만 걸으면 사진과 같은 골목길이 나옵니다.  각종 음식점, 기념품 가게, 조그만 미술관 등의 건물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을 따라 계속 걷다보면 "메르헨 교차점"이 나오는데, 근처에 "오타루 오르골도 본관"이 있어서 수 많은 종류의 오르골을 구경하고, 선물용으로 살 수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은 마침 "마쯔리"가 있는 날이라서 특이한 구경을 할 수 있었습니다.  직장 별로 동네 별로 사람들이 전통복을 입고 춤을 추며 행진하는 모습인데, 몇 팀 지나가고 끝날 줄 알았더니 끝도 없이 이어지더군요.  우리 나라에서는 이러한 모습을 볼 수 없는데, 일본은 아직도 많이 남아 있는 것 같습니다.

오타루 항구로 향하는 왕복 6차선 정도의 대로에 차가 하나도 없는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 이어 '마쯔리' 행렬들이 지나갑니다.  몇 팀 하고 끝날 줄 알았는데, 끝도 없이 지나가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쯔리' 행렬이 항구 쪽으로 모두 지나간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쯔리' 행렬이 지나가는 대로변에 있던 건물 하나.  유서깊은 건물인 줄 알았는데, 경제신문사 건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좋은 여름날이라 그런지, 여행 중에 가장 사진이 잘 나온 날이었습니다.  역시 사진은 빛의 예술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