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프랑스 요리 - "춘자 싸롱" (분당, 정자동)> - 2007.11.03.

(*) 네이버 블로그의 글들을 옮기면서 작년에 작성했던 포스팅을 옮긴 것입니다.

주말 점심, 분당 정자동의 "춘자 싸롱"에 갔습니다.

위치는 분당 정자동 동양 파라곤 102동입니다.  인터넷에서 검색을 하여 전화로 예약을 했는데 (031-719-6667) "세탁소 옆집"을 강조하여 이상하게 생각했는데, 가보니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춘자 싸롱이 2군데 있더군요.  세탁소 옆집이 오리지널이라고 합니다.

가게 앞의 메뉴판입니다.  복잡한 메뉴가 있는 것이 아니라 간단한 코스요리 1 가지입니다.  주말 점심이니  1인당 18,000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적으로, 가격 대비 괜찮은 메뉴 구성으로 다음 달 장모님 생신 때 모시고 와도 괜찮을 것 같다고 집사람이랑 얘기했습니다. 

식당 내부의 모습입니다.  자리가 직사각형 모양으로 길게 배치되어 있고, 한 20명 정도 앉을 수 있습니다.  12시 30분쯤 도착했는데, 저희 포함 3팀 정도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번째로 나오는 샐러드입니다.  소스가 약간 특이한데, 야채가 신선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이크를 먹는지라, 하우스 와인을 한 잔 주문했습니다.  메뉴판에는 한 잔에 6,000원으로 되어 있는데, 오늘은 특별히 반값에 준다고 합니다.  어떤 와인인지는 물어보지 않았는데, CS 종류의 무난한 와인인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합 스프입니다.  양식당에서 홍합 스프는 처음 먹어보는데, 의외로 괜찮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 스테이크 요리입니다.  18,000원 세트 메뉴 치고는 육질이 상당히 훌륭합니다.  사진으로 보기에는 한 덩어리 같이 보이는데, 실제로는 두 덩어리가 나왔습니다.  특이한 점은 하나는 Well-Done에 가깝고, 다른 하나는 Rare에 가깝게 나온 것입니다.  다음 번에 간다면 Well-Done에 가깝게 구워달라고 얘기해야 겠습니다.  고기의 양도 적당하여, 점심 메뉴로 아주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 후에는 음료가 나오는데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선택했습니다.  커피 맛은 그냥 평범한 맛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내를 장식하고 있는 그림입니다.  그다지 고급스럽지는 않은 분위기로 조명이 상당히 어두워서 음식 사진을 찍기에는 적당하지 않은 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