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하우스텐보스 야경 (일본,큐슈) - 2008.02.07.>

* 08년 일본 큐슈여행 관련 포스팅 모음


2008/05/18 - [08년 일본 큐슈] - 일본 큐슈 여행경비 - 2008.02.04. ~ 2008.02.09.

2008/05/18 - [08년 일본 큐슈] - 일본 후쿠오카 첫 날 - 2008.02.04.
2008/05/25 - [08년 일본 큐슈] - 유후인 (일본, 큐슈) - 2008.02.05.
2008/06/01 - [08년 일본 큐슈] - 일본 유후인 시내의 아기자기한 가게들 - 2008.02.05.
2008/05/26 - [08년 일본 큐슈] - 료칸 타츠미(일본,유후인) - 2008.02.05.
2008/06/01 - [08년 일본 큐슈] - 일본 유후인 긴린코 - 금빛 비늘 호수
2008/06/03 - [08년 일본 큐슈] - 유후인에서 아소산 가기
2008/06/06 - [08년 일본 큐슈] - 일본 3대 성(城), 구마모토 성을 가다.
2008/06/06 - [08년 일본 큐슈] - 구마모토 시내 구경
2008/04/25 - [08년 일본 큐슈] - 하우스텐보스 (일본,큐슈) - 2008.02.07.
2008/04/27 - [08년 일본 큐슈] - 하우스텐보스 돔토른 전망대 (일본,큐슈) - 2008.02.07.
2008/04/27 - [08년 일본 큐슈] - 하우스텐보스 야경 (일본,큐슈) - 2008.02.07.
2008/04/25 - [08년 일본 큐슈] - 하우스텐보스 "Super Trick Art" (일본,큐슈) - 2008.02.08.
2008/05/02 - [08년 일본 큐슈] - 후쿠오카 스시온도 (일본,큐슈) - 2008.02.08.

이번 포스팅은 하우스텐보스의 야경입니다.

첫 날 오후에 돔토른 전망대에 올라갔다가 유람선 타고 운하를 한 번 도니까 거의 저녁 시간이 되었습니다.  어디에서 저녁을 먹을까 이리저리 둘러보다가 "Smoky Taste"라는 곳에서 카레를 먹기로 했습니다.  가게 앞에 메뉴와 가격표가 전시되어 있는데, 대략 1,000엔 이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기에 상당히 썰렁한 카레의 모습입니다.  하지만, 배가 고파서 그랬는지 몰라도 맛있게 싹싹 먹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을 기다리면서 셀카도 한 장.  광각렌즈의 좋은 점은 DSLR로 셀카도 쉽게 찍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을 먹고 밖으로 나오니,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면서 주변 모습들이 서서히 변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요 건물에 불이 들어오기 전까지는 기념품 가게를 구경하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제법 괜찮아 보이는 물건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냉장고에 붙일 수 있는 자석 기념품들입니다.  가운데 쯤에 보이는 나막신 모양을 하나 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풍의 접시와 쟁반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외 매장에서는 각 나라의 주류들을 팔고 있습니다.  맥주, 와인 등등 여러 종류가 있는데, 잘 아는 와인도 없고 가격도 별로 싼 것 같지 않아서 그냥 통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탕으로 만든 목걸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품 구경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다 보니 어느덧 점등 행사를 할 시간입니다.  카운트 다운과 함께 각 건물에 한꺼번에 불이 들어옵니다.  여기는 돔토른이 보이는 "알렉산더 광장"이고, 불이 들어오는 가운데 건물은 "기어만 뮤지엄" 입니다.


이건 불이 들어오기 직전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이 들어온 후의 모습입니다.  의외로 주변에 사람이 많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돔토른의 야경입니다.  돔토른 전망대에 올라가서 보면 어떨까 싶기도 했는데, 야경은 건물에서 내려다 보는 것도다는 건물을 바라보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아서 올라가지는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유럽"과 그 옆 건물 "영빈관"의 야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요 포인트의 야경을 구경하고, 불꽃놀이 시간에 맞춰 자리를 잡았습니다.  불꽃은 "스파켄불그" 주변에서 바다 쪽 방향으로 쏘아 올려지니까 그 근처의 벤치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날씨가 상당히 쌀쌀했지만 사람은 엄청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꽃놀이 사진은 사실 잘 나온 것이 별로 없습니다.  어떻게 찍는지 잘 몰라서 그냥 셔터를 막 눌렀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잘 찍을 수 있는 방법이 따로 있더군요.  이 사진이 그나마 잘 나온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도 찍었는데, 이것도 그다지 마음에 들지는 않네요.
 

불꽃놀이가 끝나니 슬슬 파장 분위기가 됩니다.  입구 쪽으로 걸어나가면서 야경을 몇 장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이 되니까 풍차에도 불이 들어옵니다.  나가는 길에 여러 커플이 사진을 찍던 포인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인 JR 젠니쿠(ANA)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1박에 16만원 정도 하는데, 시설도 좋고 노천온천도 있어서 아주 만족입니다.

트윈 객실 내부의 모습입니다.  일본에서 이렇게 내부가 넓은 호텔은 처음 본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를 틀어보니 한국 방송 전용 채널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장대와 테이블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마음에 들었던 것 하나..  호텔 내부에서 입고 다닐 수 있는 가운인데, 아주 편합니다.  호텔 2층에 천연온천이 있는데, 거기 갈 때에도 입고 갈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2층에 있는 천연온천 "코토노유"에 대한 설명입니다.  대형 목욕탕과 노천온천으로 되어 있는데, 깨끗하고 아주 좋습니다.  호텔 안에서 캔맥주를 살 수 있는 유일한 자판기가 탈의실 내에 있으니 시원한 맥주를 마시고 싶으면 동전을 준비해서 내려가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